?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전북 완주군의회를 통해 본 절대 다수 권력

정당 책임정치는 실현 가능한가?

 

- 의원 개인의 문제로 보면 안돼

- 완주군의회 총11명 중 민주당 9, 평화당 1, 무소속 1

- 절대 다수권력에도 불구하고 민주주의는 왜 발전하지 않는가?

- 무기명 투표로 찬성, 반대, 기권 의원 알수 없어...

  

지난 221() 완주군의회 의회운영위원회에서는 의원들의 의정비 인상안(21.15%) 원안이 인상률이 과도하다는 여론에도 불구하고, 이의없이 가결되었습니다. 다음날 222() 완주군의회 본회의에서는 수정안(18.65%)이 찬성 5, 반대 5, 기권 1표로 부결되었습니다. 이어 의장이 원안(21.15%)에 대한 부결 선포로 원안마져 부결되면서 전국의 핫이슈로 부상하는 등 여론의 집중 포화를 당한 곳은 다름 아닌 자랑스런 우리고장 전북지역 완주군이었습니다.

 

그러나 과도한 인상률에 대한 것과 완주군의회 의장의 말실수 또는 신의 한수?라는 비아냥에도 불구하고, 중요한 하나의 관점이 빠진 것이 있는데, 다름아닌 책임정치 = 정당정치입니다. 우리나라는 각 정당에서 후보를 공천하고 그 후보들의 당락 여부로 국민의 심판를 연결지어 평가하고 있습니다. 대통령 선거 뿐만아니라 국회의원, 지방선거에서도 각 정당은 그 선거의 승패에 대한 책임을 물어, 전당대회를 통해 정당의 새 지도부를 뽑아 국민의 지지를 회복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 “정당의 책임 정치를 간접적으로 표현 된 정치 구조이며, 정치 관례인 것입니다.

 

이번 완주군의회의 의정비 인상률 문제는 오래전부터 시민사회단체와 언론이 과도한 인상률이라고 지적했음에도 불구하고, 완주군의회는 끝내 밀어부쳤고 결국 부결되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그러나 이런 일들이 반복 될 때마다 개개인의 문제로만 평가할 뿐, 그 책임이 정당에 있음을 지적하는 비판은 발휘되지 못하였습니다. , 정당의 책임정치는 발휘되지 않았지만 누구도 정당 정치 문제로 지적 할 수 없었던 건 아닌지 의심이 될 지경입니다.

 

그렇다면 민주당 전북지역위원회(전북도당)의 책임은 없는 걸까요? 더욱이 현, 민주당 전북지역위원장은 완주군이 지역구인 안호영 국회의원입니다.

 

우리 전북지역에서 절대 다수인 정당은 늘 국회(또는 대통령)에서 권력를 확보하지 못해서 할 수 없었다는 핑계를 늘어놨던 것에 비하면, 항상 다수 권력이었던 우리 지역에서는 왜? “민주주의가 지켜지지 않은 것인지? 부정과 부패 그리고 부당한 행정과 특혜 채용 등등이 그 어느 다른 정당의 다른 지역과 전혀 다르지 않는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 지역 주민들은 국민경선이라는 허울뿐인 특정 정당의 거수기도 아니며, 특정 정당 깃발만 꽂아도 당선된다는 지역에서 왜? 다른 지역과 다르지 않는지? 스스로 뒤 돌아보아야 할 것입니다.

 

가난해도 서로 돌아보고 살피며, 웃음이 넘치는 가정이 있듯이 중앙과 지역 모두 권력을 가졌음에도 여전히 이 핑계 저 핑계로 할 수 없다는 변명만 하는 정당이 아닌, 이 지역 주민들은 자신들의 바램과 진심을 왜곡하지 않고 주민들의 정치가 중앙에서 뿐만 아니라 이 지역에서도 펼쳐지기를 기대해온 것을 왜곡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정당정치가 책임정치다라고 말로만 할 것이 아니라 자신들의 소속 정당에서 스스로 주민의 뜻을 거스르는 정책이 발휘될 수 없도록 하는 정치를 보여주길 바라는 것 아니겠습니까? 주민들의 의사와 반하는 정책을 밀어붙이는 행위로 자랑스런 고장의 주민들까지 우습게 만들지 않도록 노력하는 그런 정당의 책임정치를 실현해 줘야 하지 않겠습니까?

 

이정도는 정당에서 스스로 걸러낼 수 있는 정치. 책임 정치를 기대하는 것이 무리입니까? 아니면, 아직도 이러한 기대를 현실정치를 모르는 어리석음으로 외면하실 것입니까? 부디, 정당의 책임정치가 구현될 수 있는 정치구조를 회복하길 기대합니다.

19.2.21_완주군의회 의원 현황2.jpg


[19.2.22 전주MBC] 전북 완주군의회 의정비, 황당한 부결
* 뉴스 다시보기,
http://pps.icomn.net/46085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주민권익옹호센터를 제안하며... file 2014.02.18 4068
157 기소 축소 의혹 제기, 아동학대 이대로 묻힐 것인가? 피고 심문(90분 예고) 없이 마지막 변론이라... file 2019.05.10 97
156 전주시, 장애인 보장구급여 신청(처리기간 10일) 무려 2개월만에 처리된 사연... 사회적 약자인, 주민권익 침해시 옹호 대책이 없다 file 2019.04.24 54
155 [전북 봉침게이트] 아직까지 1명도 없다는 건, 재판을 감시해야 할 “합리적 의심”인가? 아닌가? file 2019.04.19 62
154 전북도 천선미 노인장애인과장 외6명은 전북도민을 개.돼지로 취급하나...(2) -전주지검: 피의자 신문 없이, 고발사건 불기소 처분(신문조서 부존재) file 2019.04.10 121
153 [최종] 의료비보다 더 비싼 간병비, 정부는 묵묵부답, 전북도는 사업없음. 배워야 할 지자체는? file 2019.03.11 86
» 전북 완주군의회를 통해 본 절대 다수 권력, 정당 책임정치는 실현 가능한가? file 2019.02.25 66
151 사회복지법인 마음건강복지재단, 전주지검(안광현, 송지용 검사)의 수사 및 처분은 정당(?)한가... file 2019.02.11 224
150 의료비 보다 더 비싼 간병비 이대로 괜찮은지... 약 한달, 의료비 148만원 VS 간병비 371만원 file 2019.01.22 118
149 김승수 전주시장이 시설폐쇄 하겠다.고 하면서 형사고발한, 사회복지법인 마음건강복지재단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file 2018.12.26 171
148 변론 공개-2, 전북도가 특정 피감기관의 감사결과만 비공개한 처분은 적법한가? 피고(전북도지사) 답변서, 준비서면 공개 file 2018.12.13 68
147 변론 공개, 전북도가 특정 피감기관의 감사결과만 비공개한 처분은 적법한가? 2018구합1166호-12.12. 14:50. 7호(2차) file 2018.12.10 58
146 전북도-전주시, 지적사항 5년째 눈 감아주었나...(사단법인 전북장애인손수레생활자립협회 특혜(?) 중심으로) file 2018.11.27 125
145 [전북 봉침게이트] 11.15(목).09:50.4호.1심 판결선고(2017구합2551) 피고(전북도 민주당 송하진 지사) 소송 대응이 아쉽다. file 2018.11.14 92
144 전북도 천선미 노인장애인복지과장 외6명은 전북도민을 개.돼지로 취급하나... 전주지검, 사건기록 비공개 소송(2018구합569) 변론 2차_11월14일(수)15:20.제7호법정 file 2018.11.12 228
143 [전북 봉침게이트] 평화주민사랑방-전북도지사 공문 발송. 비영리민간단체 등록 말소 처분 취소 소송(2017구합2551)건 file 2018.11.09 105
142 주민 권익옹호 활동에는 방해 활동이... file 2018.10.31 129
141 남원 평화의집 장애인 폭행등 인권침해, 남원시와 한기장복지재단의 대국민 사기극...? file 2018.10.18 166
140 송하진 전북지사(민주당) 감사결과 비공개도 부족해 , 비리 감추려... 도민혈세 펑펑!!(사건번호 2018구합1166) file 2018.10.16 195
139 [2018 추석맞이] 평화주민사랑방 홈페이지, 이메일, SNS 현황 및 이용 안내 file 2018.09.21 89
138 [전북 봉침게이트] 전북도 소송 패소시, 전주시 및 임실군 시설 폐쇄는? 그림 설명도 및 재판일정 안내 file 2018.09.14 14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