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장애인 인권침해, 사회복지법인 한기장복지재단 남원 평화의집

- 남원시, 201612월까지 시설페쇄 행정처분 약속은?

- 한기장복지재단, 재산 기부 약속은?

 

평화주민사랑방은 지난 201721, 152회에 걸쳐 남원시와 서울시에 한기장복지재단 남원 평화의집 재산변경에 관한 질의 및 답변 공문서를 청구하여 남원시 주민복지과-8782(2017.2.28.)호와 서울시 복지정책과-4287(2017.02.27.)호로 통지 받은 정보를 공개한다.

 

이 정보에 의하면, 처음부터 지키지 않을 약속을 남발했는지? 아니면 불가피하게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인지? 가 공개된 정보에 한기장복지재단과 남원시의 무한 무책임을 확인 할 수 있다.

 

남원시가 서울시에 질의한 날짜가 20161207일로 작성된 남원시 주민복지과-41344(2016.12.07.)호라는 것으로 확인되었는데, 이는 남원시가 2016315일 사회복지사들이 시설거주 장애인을 폭행하였다는 내용의 평화의집에 대해 사회복지사업법 제40조 제3항에 의거, “201612월까지 시설폐쇄 행정처분 명령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2016720일 밝혔음에도 현재까지 시설폐쇄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남원시 홈페이지 보도자료 내용 http://www.namwon.go.kr/board/view.do?boardId=BBS_0000043&menuCd=DOM_000000202002002000&startPage=1&searchType=DATA_TITLE&keyword=%ED%8F%89%ED%99%94&dataSid=68170]

 

역시 한기장복지재단도 지난 2016530일 상기 법인은 이사회에서 남원 평화의집 전국 대책위원회(아래 전국대책위)가 제시한 시설폐쇄 및 기부채납, 거주인 자립생활 지원 등의 요구안을 전면 수용하기로 결정했다.며 언론에 법인의 결의문이 보도[16. 5.30 비마이너 기사 http://beminor.com/detail.php?number=9756]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확인 되었다.

 

한기장복지재단이 재산 기부를 발표한 날짜가 2016530, 그리고 남원시가 시설폐쇄을 발표한 날짜는 2016720일인데 반하여, 남원시가 서울시에 질의한 날짜가 20161207, 그리고 서울시가 남원시에 답변한 날짜가 20161213일로 확인 되었다.

그렇다면 한기장복지재단과 남원시의 약속이 지켜지기 위해서 최우선의 업무는 서울시에 질의해야 했음에도 201612월에 해야만 했을까?

처음부터 언론용이 아니었나?” 라는 합리적 의심을 갖기에 충분하다.

 

또 한가지 핑계는 시민단체와 거주장애인 보호자의 장애인 시설이전 반대이다.

 

1. 남원 평화의집은 시설폐쇄 행정처분한다.

2. 평화의집 시설물을 재활용하기 위한 토지와 건물 등 필요 재산에 대해 한기장복지재단은 영구적으로 남원시에 무상 임대계약한다. 왜냐면 한기장복지재단은 스스로 재산을 기부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기 때문이다.

3. 남원시는 장애인복지법 제59조 제1(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장애인복지시설을 설치할 수 있다.)에 근거해 신규로 설치운영하되 기존의 시설의 종류로 한다.

4. 남원시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전국에서 모범적이며, 새로운 장애인탈시설정책을 시범적으로 도입하기 위해 남원시가 신규로 설치운영할 시설의 명칭은 남원시 장애인 탈시설자립생활지원센터로 한다.

 

시민단체와 거주장애인 보호자의 장애인 시설이전 반대를 핑계로 시설페쇄와 기부체납을 늦춰야 할 이유가 없으며, 이전을 반대하는 요구도 수용 할 수 있는 것이다.

 

행정과 한기장복지재단의 대응에 답답한 이유는 대안이 없는 것이 아니라 의지가 없는 합리적 의심을 갖게하는 원인이 있기 때문이다.

남원시 주민복지과-41344(2016.12.7)호.jpg


남원 평화의 집 기부채납 관련 질의 회신_페이지_1.jpg


남원 평화의 집 기부채납 관련 질의 회신_페이지_2.jpg


17.2.28_남원시청 홈페이지 보도자료 캡쳐.jpg


결의문.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주민권익옹호센터를 제안하며... file 2014.02.18 4068
157 기소 축소 의혹 제기, 아동학대 이대로 묻힐 것인가? 피고 심문(90분 예고) 없이 마지막 변론이라... file 2019.05.10 98
156 전주시, 장애인 보장구급여 신청(처리기간 10일) 무려 2개월만에 처리된 사연... 사회적 약자인, 주민권익 침해시 옹호 대책이 없다 file 2019.04.24 54
155 [전북 봉침게이트] 아직까지 1명도 없다는 건, 재판을 감시해야 할 “합리적 의심”인가? 아닌가? file 2019.04.19 62
154 전북도 천선미 노인장애인과장 외6명은 전북도민을 개.돼지로 취급하나...(2) -전주지검: 피의자 신문 없이, 고발사건 불기소 처분(신문조서 부존재) file 2019.04.10 121
153 [최종] 의료비보다 더 비싼 간병비, 정부는 묵묵부답, 전북도는 사업없음. 배워야 할 지자체는? file 2019.03.11 86
152 전북 완주군의회를 통해 본 절대 다수 권력, 정당 책임정치는 실현 가능한가? file 2019.02.25 66
151 사회복지법인 마음건강복지재단, 전주지검(안광현, 송지용 검사)의 수사 및 처분은 정당(?)한가... file 2019.02.11 224
150 의료비 보다 더 비싼 간병비 이대로 괜찮은지... 약 한달, 의료비 148만원 VS 간병비 371만원 file 2019.01.22 119
149 김승수 전주시장이 시설폐쇄 하겠다.고 하면서 형사고발한, 사회복지법인 마음건강복지재단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file 2018.12.26 171
148 변론 공개-2, 전북도가 특정 피감기관의 감사결과만 비공개한 처분은 적법한가? 피고(전북도지사) 답변서, 준비서면 공개 file 2018.12.13 68
147 변론 공개, 전북도가 특정 피감기관의 감사결과만 비공개한 처분은 적법한가? 2018구합1166호-12.12. 14:50. 7호(2차) file 2018.12.10 58
146 전북도-전주시, 지적사항 5년째 눈 감아주었나...(사단법인 전북장애인손수레생활자립협회 특혜(?) 중심으로) file 2018.11.27 126
145 [전북 봉침게이트] 11.15(목).09:50.4호.1심 판결선고(2017구합2551) 피고(전북도 민주당 송하진 지사) 소송 대응이 아쉽다. file 2018.11.14 92
144 전북도 천선미 노인장애인복지과장 외6명은 전북도민을 개.돼지로 취급하나... 전주지검, 사건기록 비공개 소송(2018구합569) 변론 2차_11월14일(수)15:20.제7호법정 file 2018.11.12 228
143 [전북 봉침게이트] 평화주민사랑방-전북도지사 공문 발송. 비영리민간단체 등록 말소 처분 취소 소송(2017구합2551)건 file 2018.11.09 105
142 주민 권익옹호 활동에는 방해 활동이... file 2018.10.31 129
141 남원 평화의집 장애인 폭행등 인권침해, 남원시와 한기장복지재단의 대국민 사기극...? file 2018.10.18 166
140 송하진 전북지사(민주당) 감사결과 비공개도 부족해 , 비리 감추려... 도민혈세 펑펑!!(사건번호 2018구합1166) file 2018.10.16 195
139 [2018 추석맞이] 평화주민사랑방 홈페이지, 이메일, SNS 현황 및 이용 안내 file 2018.09.21 90
138 [전북 봉침게이트] 전북도 소송 패소시, 전주시 및 임실군 시설 폐쇄는? 그림 설명도 및 재판일정 안내 file 2018.09.14 14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