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9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우범기 전주시장, 시민의 혈세 소홀히 하면... 안돼!

 

우리단체는 사회적약자에 대한 권익옹호 및 이와 관련된 정부 및 지자체의 행정감시활동을 하는 단체입니다. 아울러 우리단체에서는 장애인신문 보급 사업에 대한 행정감시 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바, 전주시장이 법원에서 판결한 보조금 환수를 결정 이후 추가 행정처분 등을 이행하지 않아 그 손실이 우려 돼 이를 공개합니다.

 

전주시장(장애인복지과)이 공개한 정보에는, 지원한 보조금 금액이 서로 맞지 않은 정보를 제공한 것 역시, 적당히 형식만 갖추어 업무를 처리하는 적당편의, 기존의 불합리한 업무 관행에 젖어있거나 현실과 동떨어진 탁상행정, 주어진 업무를 게을리하거나 부주의하여 업무를 이행하지 않는 업무해태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전주지방법원 2021. 12.06. 2020구합2025 선고>

"폐간처리(2012.04.17)된 이후에도 보조금을 수령한 만큼 이는 ‘거짓 신청이나 그 밖의 부정한 방법으로 지방보조금을 교부받은 경우’에 해당하여 보조금 환수의 대상이다."

 

<전주시 장애인복지과-10427(2022.06.16.)호 정보공개 결정통지서>

우리단체는 검증을 위해 기한을 두고 재차 정보공개 청구했음에도 불구하고, 전주시장이 공개한 보조금 지원 합계는 금101,032,500원으로 지원 총액은 금101,985,000원으로 공개해, 서로 맞지 금액으로 정보를 제공한 것은, 단순 착오가 아닌 지원한 보조금 조차 파악하지 않은 업무 소홀이다.

 

현재까지 환수 처분한 보조금은 금88,342,500원이며, 환수 처분 하지 않은 보조금은 금13,642,500원이다. 즉, 전주시장이 환수 하려하지 않은 보조금이 남아있다.

 

전주시장이 이와 관련해 2심 소송 진행 중이라 하나, 1심 판결후 7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시민의 혈세를 회수할 의지를 볼 수 있는 행정행위가 전혀 없다는 점에서 납득이 안된다.

 

특히, “폐간처리(2012.04.17)한 이후에도 보조금을 수령”한 것은, 전주시장과 보조금 사업자(전, 민주당 비례대표 전주시의원)의 지방재정법 제82조 소멸시효 적용이 아닌, 계약이 자체가 거짓이므로 무효이기 때문에 보조금 전액을 회수해야 한다.

 

전주시장은 한 푼의 혈세라도 낭비되지 않도록, 선량한 관리자의 의무를 이행하는 것은 당연한 업무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짓 신청으로 보조금을 지원한 것도 모자라, 보조금 환수도 하지 않는 것은 업무 소홀을 넘어 특혜임을 명심해야 한다.

 

폐간처리(2012.4.17)된 이후 전주시장이 지원한 보조금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은 가장 기본이 되는 첫번째 업무이며, 계약자가 폐간처리(2012.04.17.)한 이후에도 보조금을 수령한 것은 계약 무효에 해당하여 보조금 전액을 회수해야 할 것이며, 거짓 신청에 대해서는 형사 고발도 이행되어야 한다.

 

<근거 법률>

형법
제122조(직무유기) 
공무원이 정당한 이유없이 그 직무수행을 거부하거나 그 직무를 유기한 때에는 1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또는 3년 이하의 자격정지에 처한다. 
 
제123조(직권남용) 
공무원이 직권을 남용하여 사람으로 하여금 의무없는 일을 하게 하거나 사람의 권리행사를 방해한 때에는 5년 이하의 징역,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형사소송법
제234조(고발)
②공무원은 그 직무를 행함에 있어 범죄가 있다고 사료하는 때에는 고발하여야 한다.

 

전주시 장애인복지과-10427(2022.6.16)호_정보공개 결정 통지서.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주민권익옹호센터를 제안하며... file 2014.02.18 4365
264 전주시(장애인복지과), 같은 수법(실적 부풀리기, 허위실적)으로 동일 법인에 특혜... file 2022.09.16 127
263 시민의견 외면한 전주시 행정, 3심까지 모두 패소 - 670억원 '손배소' 책임은 누가... file 2022.09.08 168
262 사회복지법인 자림복지재단 설립허가 취소 이후, 부지활용 및 재산처분 정보 공유 file 2022.09.06 150
261 보조금 공모 부정.특혜 위해, 질의도 왜곡해... 전주시 장애인복지과-510(2021.8.25)호 file 2022.08.29 156
260 불법 장애인복지시설(군포시수어통역센터) 설치.운영 주체 정비 및 시설장 자격 법적 검토 등 협조_군포시 사회복지과-29839(2022.9.7)호 file 2022.08.17 186
259 전주시, 유권해석 3차 이송(보조금 공모사업 부정.특혜) VS 다른 시군구 유권해석 ... file 2022.08.16 116
258 전주시, 유권해석 또 이송(보조금 공모사업 부정.특혜) VS 답변, 회피하지 않는 다른 시군구... file 2022.08.10 153
257 전주시, 유권해석 행정안전부로 이송(보조금 공모사업 부정.특혜), 행정안전부 민간협력과-4316(2022.8.2)호 답변 file 2022.08.03 261
256 전주시(장애인복지과) 보조금 공모사업 부정 심사 및 특혜를 위한 유권해석 VS 전국 광역시도 및 시군구의 유권해석 file 2022.08.02 1329
255 전주시, 행정안전부.법무부와 다른해석으로 전국 광역시.도 및 시.군.구의 유권해석 실태조사 실시 file 2022.07.29 421
» 우범기 전주시장, 시민의 혈세 소홀히 하면... 안돼! file 2022.07.20 195
253 중증장애인지역생활지원센터(전주시장애인활동지원제공기관), 회계부정(목적외 사용금지 위반)에 특혜 시비 없도록 노력 해주시길... file 2022.07.11 357
252 [공개 질의서] 전북평화와인권연대(대표 문규현)에 공개 질의합니다. file 2022.07.06 213
251 [논평] 전북평화와인권연대(대표 문규현) 입장에 대해... 2022.06.23 226
250 민간에 위탁하는 전주시 행정(장애인 자립지원 시범사업), 감시 요구 돼... file 2022.06.17 241
249 경기도, 불법 장애인복지시설(수어통역센터) 설치.운영 주체 관련 정비 안내[장애인복지과-11132(2022.5.27)호] file 2022.05.30 655
248 [공개 질의서] 전북녹색당(준) & 정의당 전북도당에 공개 질의합니다. file 2022.05.23 1645
247 420장애인차별철폐투쟁의날 [논평] 반인권 행위, 전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 진상규명 & 사과해야... file 2022.04.19 735
246 보건복지부, 장애인 보조기기 신청시-추가 처방전 요구(의료급여 사업안내)는 위법하며 평등권 침해의 차별행위이다. file 2022.03.30 139
245 [전북 봉침게이트] 판결 후 소송비용액, 친절한 전주시. 넉넉한 전북도 ~~ file 2022.02.23 1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