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9.21 시사저널] 현직 목사·전직 신부 운영한 장애인 센터 폐쇄 잠정 결론
전주시청·전북도청 “폐쇄 결정할 근거 충분”... 10월 중 폐쇄 결정

기사원문보기, http://www.sisapress.com/journal/article/171391


평화주민사랑방이 전주시에 제기한 천사미소주간보호센터 시설장의 허위경력 의혹과 전북도에 제기한 전북장애인자활지원협회 민간단체 등록시 제출한 회원과 회비, 전년도 공익활동 실적 등 의혹제기 모두 통했다.


17.9.21_시사저널1.jpg

기사내용 보기 : 


시사저널 보도로 세상에 처음 알려진 전주의 한 장애인 주간보호센터 비리 의혹에 대해 결국 감독기관이 ‘센터 폐쇄’라는 강경 조치를 취하기로 잠정결론 내렸다. 해당 센터는 여성목사 이아무개씨와 전직 신부 김아무개씨가 기부금 횡령, 불법 의료 시술 등의 범법행위를 펼친 장소로 검찰이 지목했던 곳이다.

 

8월22일 시사저널은 이 목사와 김 전 신부가 함께 센터를 운영하며 수억원에 달하는 기부금을 가로채고, 이씨의 경우 다수의 장애인 및 남성들에게 불법으로 봉침을 시술해왔다는 의혹 등을 단독으로 보도했다([단독]‘전직 국정원장도 당한 목사와 전직 신부의 사기사건’ 기사 참조). 전주 지역 신문 방송이 시사저널 보도를 받아쓰며 해당 지역에서는 커다란 파장이 일었다.

 

최종 센터 폐쇄 결정까지 마지막 청문 절차가 남아 있지만, 감독기관인 전주시청 측은 이씨와 김씨가 검찰 수사를 뒤집을 만한 결정적 반박 자료를 내놓지 않는 한 10월 내 문을 닫을 예정이다. 전주시청은 9월15일 센터에 대한 폐쇄를 결정한 후 이씨와 김씨 측에도 청문 일정을 통보한 상태다.  


“이씨 허위경력 사실 직접 확인”

 

이씨와 김씨 측은 시·도청의 센터 폐쇄 논의가 시작된 직후부터 자료를 제출하며 폐쇄 결정 보류 및 재검토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시·도청은 이들이 낸 자료들 중 폐쇄 결정을 번복할 만한 근거는 없다고 판단했다. 센터 폐쇄 권한이 있는 전주시청은 이씨가 2010년 센터 설립을 신고할 당시, 시청에 허위 경력증명서를 제출했다는 의혹에 중점을 두고 폐쇄 논의를 진행했다. 

 

검찰도 6월말 이씨를 기소할 당시 이씨가 허위경력서를 제출해 시청으로부터 인가를 받았다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적용한 바 있다. 이씨는 2000년부터 2007년까지 충남 소재의 한 노인시설에서 근무하며 센터 설립에 필요한 자격을 갖췄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도청 직원들은 이씨의 주장의 진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이달 초 직접 해당 노인시설을 방문했다. 해당 시설과 논산시청 등을 통해 알아본 결과, 그 기간 시설 근무자 명단에 이씨의 이름이 없는 것을 확인했다.

 

센터 폐쇄와 동시에 전북도청은 센터의 운영주체이자 이씨가 대표로 있는 ○○장애인자활지원협회 역시 말소하기로 결론내렸다. 보도 직후인 8월만 해도 도청 측은 비영리민간단체로 세워진 협회에까지 제재를 가해야 할지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이후 도청이 이씨와 김씨로부터 받은 협회 회원 명단과 회비 납부 내역을 검토한 결과, 협회 설립 의도나 활동 면에서 미심쩍은 부분이 많다고 판단해 말소하는 방향으로 결론을 내렸다. 최환 전북도청 장애인복지팀장은 “혹 협회 문패를 내린 이후에도 이들이 협회 이름으로 모금활동을 지속할 경우, 도청 차원에서 이들을 사기죄로 고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씨와 김씨 측은 시사저널 보도 직후, 시사저널을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고 각각 5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들은 직접 언론중재위원회에 출석해 성금 횡령과 자녀 입·파양 문제, 그리고 봉침 시술을 통한 갈취 행위 등 시사저널이 제기한 모든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CMS후원 기부영수증 발급은, 국세청 연말정산간소화서비스에서 직접 가능 file 사랑방 2014.01.11 6411
209 평화주민사랑방의 “인권옹호 및 행정감시” 활동이 얼마나 불편하셨으면 이랬을까요? file 사랑방 2018.02.20 175
208 평화주민사랑방 기부금품법 위반 진정사건, 범죄혐의 없어 내사종결로 사건처리결과 통지 file 사랑방 2018.03.06 230
207 최저임금,최저생계비 현실화를 위한 열린시민광장 file 치즈짱 2011.05.31 12514
206 최저임금 위반 없는 전북지역 만들기! 최저임금감시단 활동 file 사랑방 2013.04.12 5640
205 최근, 자림부지 활용 여러 논란에 대해 시민사회연대체인 자림성폭력대책위원회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음을 안내드립니다. 사랑방 2019.05.24 47
204 찾아가는 이동상담 6월15일 오후4시삼천주공아파트 6단지 file 사랑방 2011.06.08 12727
203 찾아가는 이동상담 5월25일(수)오후1시30분호성주공아파트서 file 사랑방 2011.04.06 13007
202 찰칵! 평화동 사진사’ 평화동주민대상 사진강좌 수강생 모집 치즈짱 2011.03.31 11287
201 지역복지정책 평가를 위한 조사연구에 함께 할 자원활동가를 찾습니다. file 사랑방 2012.08.16 9220
200 제보된 이상 안식년을 핑계로 외면 할 수 없어, 당분간 안식년을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합니다. file 사랑방 2017.08.07 176
199 제124주년 세계노동절기념대회 file 사랑방 2014.04.29 3194
198 전주완주 시내버스 요금단일화 폐지에 대한 전주시 완주군 시민사회단체 공동기자회견문 사랑방 2013.09.28 5121
197 전주완주 시내버스 단일화요금 관련 질의 및 답변(전주시) file 사랑방 2013.10.23 5345
196 전주완주 시내버스 단일화요금 관련 질의 및 답변(완주군) file 사랑방 2013.10.23 4947
» 전주시에 제기한 천사미소주간보호센터 시설장의 허위경력 의혹과 전북도에 제기한 전북장애인자활지원협회 민간단체 등록시 제출한 회원과 회비, 전년도 공익활동 실적 등 의혹제기 모두 통했다. file 사랑방 2017.09.21 319
194 전주시, 이지콜 기초생활수급자 이용요금 부과 철회 고시 file 사랑방 2017.09.15 71
193 전주시 완산구청의 장애인차별 조치에 복지부 제도 폐지 결정 file 사랑방 2012.10.22 8053
192 전주시 복지정책 평가 토론회[12월21일(수) 오후3시] file 사랑방 2011.11.23 11226
191 전주 기전중학교 교사의 학생 폭행 및 폭언 등과 관련, 학교법인 호남기독학원 2014년 2월중에 이사회등을 통하여 진행 할 예정 file 사랑방 2014.02.03 4584
190 전북지역 기초수급자 대규모 탈락 - 구제방법 안내 사랑방 2011.07.29 1186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