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완주 시내버스 단일화 요금은 처음부터 전주완주 통합과 전혀 무관하게 시작된 것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통합을 추진했던 민주당 송하진 전주시장은 단일화 요금을 하지 않고 있던 완주군 일부지역을 단일화 요금을으로 확대한다 면서 2013년에 통합 찬반 투표에 영향을 줄 정치행위를 시작 한것입니다.
 
그런데 예상과 달리 완주군민의 선택이 반대라는 결과가 나왔던 거고, 전주시 담당 공무원이 언론에 표현한 것처럼 통합이 무산되었으니 단일화 요금은 중단되는 것이 당연하다는 듯 이야기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협약서(2009년 10월)에 있는 것이 사실(진실), fact입니다. 

즉, 단일화 요금은 주민 교통복지 측면에서 논의 되는 것이 맞고, 또 그렇게 해결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현재도 수백억원의 세금으로 지원해서 저렴한 요금으로 이용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만약, 국가(지자체 포함)가 버스요금을 조율하지 않고, 보조금도 지원하지 않는 다면, 전주시내버스요금이 지금처럼 1150원이 가능 하지 않을 것입니다. 아마도 버스회사는 굉장히 비싼 요금을 받으려고 하겠지요. 

문제해결중심의 관점을 지향합니다. 주민이 전주시민도 모악산, 우석대 등등 완주지역을 이용 할 수 밖에 없고, 완주군민도 전주지역을 이용 할 수 밖에 없는 생활권이라는 점은 양 지역의 모든 주민이 동의하는 점에서 출발 해야 합니다. 
러나, 통합을 반대 했다고 버스요금이 올랐다면, 오히려 전주시는 요금인상으로 피해를 입은 전주시민(모악산, 우석대 등)에 대해서 배상을 하여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찬성한 완주군민을 분리해서 피해를 받지 않도록 구별해서 지원 해야 하는 것이지요. 

즉, 논리의 비약이나, 논리에 갖혀 억지논리가 되지 않으려면, 대안을 세우는 것. 즉, 조례가 필요하면 조례제정을 하고, 비용이 부담되면 양 지자체가 나눠서 분담하는 것이 지혜있는 사람들의 바람직한 양식일 것이기 때문입니다.
사진 1.JPG사진 2.JP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의공감 2019년12월호 인터뷰] 현장활동가의 시선 - 장애인시설, 문제점과 해결방안 file 사랑방 2019.12.16 134
공지 여러분은 이번 총선에서 누굴 낙선시켜야겠습니까? 어느당을 지지해야겠습니까? file 사랑방 2016.04.11 1808
» 전주완주 시내버스 단일화 요금은 처음부터 전주완주 통합과 전혀 무관하게 시작된 것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file 문태성 2013.11.22 12017
133 전주시의회 행정감사(11.21~28) 과연, 진실을 밝힐 수 있는 의인 1명은 누구? file 문태성 2013.11.22 12557
132 13.11.8~12.13_전라북도의회 행정감사중~ 진실을 밝힐 의인 1명이 과연 누구? file 문태성 2013.11.19 12153
131 [13.11.18 언론기사] 전주완주 교통복지 확대요구! 사랑방 2013.11.19 15627
130 김석기 퇴진 1만인 선언 / 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 file 시민 2013.11.12 9491
129 13.10.29/전북도 국정감사에 관한 자림성폭력대책위 성명서 file 자림성폭력대책위 2013.11.04 13869
128 [13.10.28 전민일보] 또 터졌다…전북 자치단체 잇단 비리에 ‘흔들’ 문태성 2013.10.28 12329
127 [13.10.27 전라일보] 전북 공무원 전국에서 가장 높고, 2배나 심하다! 문태성 2013.10.28 15053
126 민주당의 보편적복지 주장, 정작 안방 전북에서는 다른 행태를 보여주고 있는 사실에 주목 해야 문태성 2013.10.21 10797
125 민주당, 송하진 전주시장은 약속을 지켜라! file 문태성 2013.10.07 12095
124 전주시민, 모악산 가려거든 돈 더 내라! - 송하진 전주시장 백 - file 문태성 2013.09.28 13604
123 감사원 감사서 도·전주시 등 10개 시군 버스사업자 보조금 내역 수수방관 등 드러나 문태성 2013.09.28 9845
122 [성명] 기초연금 개악을 저지하고 박근혜정부 복지 후퇴를 막아내자 file 빈곤사회연대 2013.09.26 9228
121 [언론기사모음] 전북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인건비 '짜다' '전국하위권' 문태성 2013.09.24 13749
120 [참여연대 논평] 기초생활보장제도의 맞춤형 급여체계 개편방안 발표에 대한 참여연대사회복지위원회 2013.09.12 9056
119 [논평] 또 다시 부양의무자 기준이 사람을 죽였다! 박근혜정부는 기만적인 기초법 개악 중단하고 부양의무제 폐지하라! 부양의무제폐지 2013.09.12 11005
118 동네에서 방귀 좀 뀌시나요? 문태성 2013.08.22 12082
117 사회복지전공 교수님들의 활동과 그 결과를 바라보며... 문태성 2013.08.20 12190
116 다 먹고 살기 위해 돈에 미쳤지만 인류가 시작한 이래로 먹고 산 사람은 단 한명도 없다~ 문태성 2013.08.19 8836
115 민주주의를 구호로만 써먹은 수십년이, 결국 민주주의 퇴보로 이어진 것! 문태성 2013.08.19 1158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