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주민권익옹호센터를 제안하며...

  2. No Image 19Jun
    by
    2013/06/19 Views 4803 

    사회복지법인과 시도지사 직무유기, 배임으로 고발 해야 하나?

  3. 전북도("부끄러운 전북 - 복지예산 자체비율 꼴찌) 보도자료를 배포할 때 "책임있는 자세와 상식을 먼저 배워야... "

  4.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현금급여(생계+주거) 미지급분 소급적용 지급 사례

  5. 전라북도(김완주지사)는 공모사업의 심사위원의 "직접적인 이해당사자의 참여로 불공정한 결정" 을 한 정보를 공개하라!

  6. No Image 16May
    by
    2013/05/16 Views 5440 

    2013.5.16/ 전라북도를 이웃과 함께살기 좋은 동네로..전라북도(김완주지사)+전라북도교육청(김승환교육감)+전라북도의회(최진호의장)에 제안합니다.

  7. 2013.4.19/ "전라북도 저소득주민 자녀 교복구입비 지원에 관한 조례" 수정안 가결 후 과제

  8. 2013.3.18/ 전북지역 사회복지법인 외부이사제 도입 감시활동(정보공개 청구 1차 수집완료)

  9. 2013.3.11/ 전북도교육청 2013년 저소득층 자녀 교복비 지원계획만으로는 교복구입이 해결되지 않습니다.

  10. 2013.3.5/ 학생이 만들어가는 "희망의 우리학교" 최훈민 학생과 함께해요

  11. 2013.2.7/ 설날, 이마트 불매운동에 함께해요~

  12. 2012.5~6/ 전북도 “주민 권익옹호” 제도 도입 할 때.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 상담중에서...

  13. 2012.3~4/서민을 조롱하는 현실 정치? [저소득층 쓰레기봉투 지원 현황 중심으로...]

  14. 2012.1~2/[전북도교육청] 진보 교육감을 고발한다.

  15. 2011.11/[전북도교육청]제자형편 외면하는 교권, 수학여행비 확보하자, 저소득층 교복비 집행해야

  16. 2011.10/[전북도] "여행바우처" - 대상자 중 1%만 혜택

  17. 2011.09/[전북도]기초생활수급자 탈락 심각, [인권위]자활참여자 산전후휴가 보장하라

  18. 2011.08/[전북도교육청]저소득 자녀 정보화 미지원, [전북공동모금회]시민감시위를 감시해야

  19. 2011.07/[완주군]저소득층 쓰레기봉투 무상지급률 7.5%, 국기초 수급 탈락 삭감되면

  20. 2011.06/[전북도교유청]삭감된 체험학습비를 수학여행비로, 자전거와 최저임금

  21. 2011.04/거꾸로 가는 기초법 개정, 사회복지시설 비리와 인권침해 노동조합이 대안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
/ 1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