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전북일보 13.5.26] "부끄러운 전북 - 복지예산 자체비율 꼴찌 - 비정규직 전국 최고수준" 이라는 기사 내용중 "전북도와 전북대의 공동 학술회의에서 내놓은 '전라북도 사회복지 발전, 무엇이 필요한가'란 발표자료에 "전북도의 전체 복지예산 가운데 도 자체 복지예산의 투입비율은 2.2%로, 전국 14개 시·도 중에서 가장 낮은 비율을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라 기사와 관련해,

 

전북도(김완주지사)가 내일(6월11일)자 조간 보도자료를 배포하였다.

 

그러나 근거자료를 공개요청하였으나, "도민들과 시민단체"는 정보공개청구해야 준다고 합니다. 전북도가 보도자료를 내면서 출처와 근거를 확인코자 한 내용도 정보공개청구해 확인 하라! 는 발상이 상식인지 묻고싶습니다.

 

tkfkdqkd.jpg

*자체사업복지예산 = 일반회계와 특별회계를 포함한 사회복지 전체 예산 중 국비, 분권교부 등 보조금 이외 지자체 자체 사업 비율

 

참고로 <표> 평화주민사랑방이 지역복지운동단체네트워크(조사기간: 2010~11년도)와 함께 전국 광역시도의 자체사업복지예산를 공동조사하고 발표하였고 전라북도의회 주최로 "전라북도 복지정책 평가 토론회(2011.12.9)" 를 하고 관련 자료집은 홈페이지(http://pps.icomn.net/348107) 에 게시하였습니다.

 

또한 지역복지운동단체네트워크에는, 경기복지시민연대, 관악사회복지, 광진주민연대, 구로건강복지센터,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부산사회복지연대, 복지세상을 열어가는 시민모임, 서울복지시민연대, 우리복지시민연합, 울산시민연대, 인천사회복지보건연대, 참여연대사회복지위원회, 평화주민사랑방, 행동하는 복지연합이 당시 함께 공동조사 하였습니다.

 

이번 전라북도의 보도자료는 도민과 시민단체가 근거자료를 공개요구하자 "정보공개청구하여 받아라."며 비공개하고, 토론회 제안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시민사회단체의 조사발표를 1. 잘못된 자료, 2. 정확치 못하다, 3. 공신력이 없다, 4. 명확성이 없다라고 매도한 것은 책임있는 자세와 상식을 먼저 배워야 할 것이다.

 

전라북도 홈페이지 보도자료 주소: http://www.jeonbuk.go.kr/01kr/03open_provin/02jb_focus/03news/index2.jsp?search_boardId=2595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주민권익옹호센터를 제안하며... file 2014.02.18 4375
26 전북도 사회복지시설 기능보강사업 결정 동의하기 어렵다. 2013.07.15 4510
25 전주시 덕진구청, 기초생활수급자 추정소득 부과 잘못 시정해야 !! file 2013.07.03 6147
24 사회복지법인과 시도지사 직무유기, 배임으로 고발 해야 하나? 2013.06.19 4803
» 전북도("부끄러운 전북 - 복지예산 자체비율 꼴찌) 보도자료를 배포할 때 "책임있는 자세와 상식을 먼저 배워야... " file 2013.06.10 5183
22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현금급여(생계+주거) 미지급분 소급적용 지급 사례 file 2013.05.23 6176
21 전라북도(김완주지사)는 공모사업의 심사위원의 "직접적인 이해당사자의 참여로 불공정한 결정" 을 한 정보를 공개하라! file 2013.05.20 6634
20 2013.5.16/ 전라북도를 이웃과 함께살기 좋은 동네로..전라북도(김완주지사)+전라북도교육청(김승환교육감)+전라북도의회(최진호의장)에 제안합니다. 2013.05.16 5440
19 2013.4.19/ "전라북도 저소득주민 자녀 교복구입비 지원에 관한 조례" 수정안 가결 후 과제 file 2013.05.08 4946
18 2013.3.18/ 전북지역 사회복지법인 외부이사제 도입 감시활동(정보공개 청구 1차 수집완료) file 2013.05.08 5346
17 2013.3.11/ 전북도교육청 2013년 저소득층 자녀 교복비 지원계획만으로는 교복구입이 해결되지 않습니다. file 2013.05.08 5387
16 2013.3.5/ 학생이 만들어가는 "희망의 우리학교" 최훈민 학생과 함께해요 file 2013.05.08 5072
15 2013.2.7/ 설날, 이마트 불매운동에 함께해요~ file 2013.05.08 5126
14 2012.5~6/ 전북도 “주민 권익옹호” 제도 도입 할 때.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 상담중에서... file 2012.06.25 7411
13 2012.3~4/서민을 조롱하는 현실 정치? [저소득층 쓰레기봉투 지원 현황 중심으로...] file 2012.04.30 8903
12 2012.1~2/[전북도교육청] 진보 교육감을 고발한다. file 2012.02.29 11311
11 2011.11/[전북도교육청]제자형편 외면하는 교권, 수학여행비 확보하자, 저소득층 교복비 집행해야 file 2011.12.01 8106
10 2011.10/[전북도] "여행바우처" - 대상자 중 1%만 혜택 file 2011.10.27 9103
9 2011.09/[전북도]기초생활수급자 탈락 심각, [인권위]자활참여자 산전후휴가 보장하라 file 2011.09.30 8440
8 2011.08/[전북도교육청]저소득 자녀 정보화 미지원, [전북공동모금회]시민감시위를 감시해야 file 2011.08.31 8299
7 2011.07/[완주군]저소득층 쓰레기봉투 무상지급률 7.5%, 국기초 수급 탈락 삭감되면 file 2011.07.28 8609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
/ 1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