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3.4.19일 "전라북도 저소득주민 자녀 교복구입비 지원에 관한 조례" 수정안으로 가결되었습니다.

전라북도(김완주지사)가 2009년도부터 지원하는 "저소득층 자녀 중고 신입생 교복구입비(1인당 20만원)" 지원 사업이, 2012년 2월 중단된 근본 이유였던, 선거법위반의 이유 "조례가 없어 지원을 중단"가 말끔히 해결되었습니다. 이제, 전라북도교육청(김승환교육감)과 전라북도(김완주지사)의 서민 지원을 위한 마음 씀씀이를 마음껏 실천 할 수 있는 장이 되었습니다.

 

현실적으로 전북도교육청 지원 20만원으로는, 모든 학교의 저소득층 자녀 중고교 신입생이 부담하는 교복구입비가 해결되지 않습니다.

1. 동복(남) : 상의(1벌), 바지(2벌), Y셔츠(2벌), 조끼(1벌), 가디건(1벌), 넥타이(1벌)

2. 동복(여) : 상의(1벌), 치마(2벌), 브라우스(2벌), 조끼(1벌), 가디건(1벌), 넥타이(1벌)

3. 하복(남) : 셔츠(2벌), 바지(2벌)

4. 하복(여) : 브라우스(2벌), 치마(2벌)

 

전라북도청(김완주지사), 전라북도교육청(김승환교육감)

전북도민, 사회적 약자인 우리 이웃에게 맘껏 배려합시다. !!

2012년 전북도청 교복비 계획.jpg2013년 교육청 교복비 계획.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주민권익옹호센터를 제안하며... file 2014.02.18 4375
26 전북도 사회복지시설 기능보강사업 결정 동의하기 어렵다. 2013.07.15 4510
25 전주시 덕진구청, 기초생활수급자 추정소득 부과 잘못 시정해야 !! file 2013.07.03 6147
24 사회복지법인과 시도지사 직무유기, 배임으로 고발 해야 하나? 2013.06.19 4803
23 전북도("부끄러운 전북 - 복지예산 자체비율 꼴찌) 보도자료를 배포할 때 "책임있는 자세와 상식을 먼저 배워야... " file 2013.06.10 5183
22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현금급여(생계+주거) 미지급분 소급적용 지급 사례 file 2013.05.23 6176
21 전라북도(김완주지사)는 공모사업의 심사위원의 "직접적인 이해당사자의 참여로 불공정한 결정" 을 한 정보를 공개하라! file 2013.05.20 6634
20 2013.5.16/ 전라북도를 이웃과 함께살기 좋은 동네로..전라북도(김완주지사)+전라북도교육청(김승환교육감)+전라북도의회(최진호의장)에 제안합니다. 2013.05.16 5440
» 2013.4.19/ "전라북도 저소득주민 자녀 교복구입비 지원에 관한 조례" 수정안 가결 후 과제 file 2013.05.08 4946
18 2013.3.18/ 전북지역 사회복지법인 외부이사제 도입 감시활동(정보공개 청구 1차 수집완료) file 2013.05.08 5346
17 2013.3.11/ 전북도교육청 2013년 저소득층 자녀 교복비 지원계획만으로는 교복구입이 해결되지 않습니다. file 2013.05.08 5387
16 2013.3.5/ 학생이 만들어가는 "희망의 우리학교" 최훈민 학생과 함께해요 file 2013.05.08 5072
15 2013.2.7/ 설날, 이마트 불매운동에 함께해요~ file 2013.05.08 5126
14 2012.5~6/ 전북도 “주민 권익옹호” 제도 도입 할 때.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 상담중에서... file 2012.06.25 7411
13 2012.3~4/서민을 조롱하는 현실 정치? [저소득층 쓰레기봉투 지원 현황 중심으로...] file 2012.04.30 8903
12 2012.1~2/[전북도교육청] 진보 교육감을 고발한다. file 2012.02.29 11311
11 2011.11/[전북도교육청]제자형편 외면하는 교권, 수학여행비 확보하자, 저소득층 교복비 집행해야 file 2011.12.01 8106
10 2011.10/[전북도] "여행바우처" - 대상자 중 1%만 혜택 file 2011.10.27 9103
9 2011.09/[전북도]기초생활수급자 탈락 심각, [인권위]자활참여자 산전후휴가 보장하라 file 2011.09.30 8440
8 2011.08/[전북도교육청]저소득 자녀 정보화 미지원, [전북공동모금회]시민감시위를 감시해야 file 2011.08.31 8299
7 2011.07/[완주군]저소득층 쓰레기봉투 무상지급률 7.5%, 국기초 수급 탈락 삭감되면 file 2011.07.28 8609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
/ 1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