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10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1년 10월호

전북도[여행바우처] - 대상자 중 1%만 혜택!

2011년도 전북도 시군별 여행바우처 현황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확인한 바에 의하면...

1. 전북지역 여행바우처 대상 가구수는 71,005가구에 비해 선정가구수는 728가구로 고작 1%만 혜택을 받고 있다.
  - 전북도에 의하면 2011년 총예산은 14,790만원이고, 예산 배분기준은 전년도말 대상자 비율로 하였다고 하며, 수혜인원는 2,119명으로 개별가구 809명, 복지시설 800명, 지자체기획 510명 이다.

2. 대상자 가구수 대비 여행바우처 신청자 수는 2,645로 3.7%만 신청하였다.
  - 가장 많은 신청율은 익산시 6.4%, 전주 3.7%, 남원시 3.3%순으로 높았지만, 가장 낮은 순으로는 고창군 1%, 정읍시와 진안군이 1.2%순으로 낮았다.

3. 신청자 중 선정 비율은 27.5%만 선정되었다.
  - 가장 높은 선정율은 고창군 93.9%, 부안군 83.3%, 장수군 80%순으로 나타났지만 이유는 신청자가 적었기 때문이며, 가장 낮은 순으로는 익산시 14.2, 전주시 16.4%, 완주군 27.8%로 신청자가 타 시군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아 경쟁률이 높았다.

문제점으로는,
가. 예산부족에 따른 수혜인원이 극소수인 점이 가장 눈에 띄였고,
나. 극히 적은 신청자수는 지자체가 의도적으로 홍보를 소홀히 한 것으로 의심되며,  
다. 사업공고시 진안군을 제외한 모든 시군에서 선정기준을 공개 하지 않은 점과,
라. 선정기준이 통일적이지 않아 투명성, 공정성이 매우 취약하고,
마. 시군의 특성을 반영한 선정기준이 아닌 임의적 우선순위 배정 다름 아니다.
바. 특히, 군산시는 수급자, 차상위도 아닌 일반(가족중 대상자)를 선정한 것 등이다.

마지막으로 수급자보다 경제적 형편이 나은 차상위, 일반 대상자에게 혜택을 주는 선정기준과 방식은 반드시 재검토 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 관련 자료는 홈페이지/ 복지자료(http://pps.icomn.net/index.php?mid=notice022)
* [여행바우처]는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국내여행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으로 2011년부터 지방이양되었으며, 개인 1인당 연 15만원, 가족여행은 20만원(가족수 관계없음)까지 바우처카드를 발급해 사용 할 수 있다.
  - 예산 매칭비율은 국비 70%, 도비 9%. 시군비 21%다.
  - 사회복지시설과 시군별 지자체 기획 사업 단체여행에 1인당 15만원 이내 사업도 있다.
  - 여행바우처 홈페이지(http://www.tvoucher.kr)

사랑방 소식

■ 10월10일~10월31일 4기, 10월31일~11월18일 5기 사회복지사 실습
■ 10월13일 평화주민사랑방 운영위원회
■ 10월17일 세계빈곤철폐의날 보도자료(전주시 일제조사 후 수급자 변동 현황 분석)
■ 10월18일 전북광역자활센터 사회적응훈련 사례관리 전문위원 위촉, 사례관리회의
■ 10월19일~31일 '2011년 주거취약계층 전국 실태조사' 전주지역 조사
■ 10월28일(금) 찾아가는 이동상담(평화2공원)

● 전라북도 및 전주시 '복지정책' 평가 분석 활동
● 전북도교육청 '저소득층 자녀 정보화(인터넷 요금) 지원사업' 감시 활동
● 전라북도 '취업성공패키지 참여 수급자 생계비 미지원' 감시 활동
●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2004년~2011년 배분사업' 감시 활동
● 전주시 '중증장애인목욕탕 건립' 감시 활동

후원에 감사드립니다.

후원하신분

김연탁, 양성자, 유옥경,
육이수, 윤경란, 이미숙,
조소애, 한미영, 한태희

CMS후원시 통장에
"인권재단 사람"명으로
출금 기록됩니다.

     '후원방법'

자동 및 계좌이체
전북은행 : 542-13-0320825  
예금주 : 평화주민사랑방
 
"CMS"로 후원 하실분은
288-9413으로 전화주세요.

우)560-842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평화동 1가 583-3
Tel : 063-288-9413, Fax : 0303-0247-1508,
hompage: http://pps.icomn.net/ E-mail : pps9413@hanmail.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주민권익옹호센터를 제안하며... file 2014.02.18 4365
24 사회복지법인과 시도지사 직무유기, 배임으로 고발 해야 하나? 2013.06.19 4803
23 전북도("부끄러운 전북 - 복지예산 자체비율 꼴찌) 보도자료를 배포할 때 "책임있는 자세와 상식을 먼저 배워야... " file 2013.06.10 5182
22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현금급여(생계+주거) 미지급분 소급적용 지급 사례 file 2013.05.23 6176
21 전라북도(김완주지사)는 공모사업의 심사위원의 "직접적인 이해당사자의 참여로 불공정한 결정" 을 한 정보를 공개하라! file 2013.05.20 6627
20 2013.5.16/ 전라북도를 이웃과 함께살기 좋은 동네로..전라북도(김완주지사)+전라북도교육청(김승환교육감)+전라북도의회(최진호의장)에 제안합니다. 2013.05.16 5440
19 2013.4.19/ "전라북도 저소득주민 자녀 교복구입비 지원에 관한 조례" 수정안 가결 후 과제 file 2013.05.08 4946
18 2013.3.18/ 전북지역 사회복지법인 외부이사제 도입 감시활동(정보공개 청구 1차 수집완료) file 2013.05.08 5346
17 2013.3.11/ 전북도교육청 2013년 저소득층 자녀 교복비 지원계획만으로는 교복구입이 해결되지 않습니다. file 2013.05.08 5387
16 2013.3.5/ 학생이 만들어가는 "희망의 우리학교" 최훈민 학생과 함께해요 file 2013.05.08 5072
15 2013.2.7/ 설날, 이마트 불매운동에 함께해요~ file 2013.05.08 5126
14 2012.5~6/ 전북도 “주민 권익옹호” 제도 도입 할 때.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 상담중에서... file 2012.06.25 7411
13 2012.3~4/서민을 조롱하는 현실 정치? [저소득층 쓰레기봉투 지원 현황 중심으로...] file 2012.04.30 8903
12 2012.1~2/[전북도교육청] 진보 교육감을 고발한다. file 2012.02.29 11308
11 2011.11/[전북도교육청]제자형편 외면하는 교권, 수학여행비 확보하자, 저소득층 교복비 집행해야 file 2011.12.01 8106
» 2011.10/[전북도] "여행바우처" - 대상자 중 1%만 혜택 file 2011.10.27 9103
9 2011.09/[전북도]기초생활수급자 탈락 심각, [인권위]자활참여자 산전후휴가 보장하라 file 2011.09.30 8440
8 2011.08/[전북도교육청]저소득 자녀 정보화 미지원, [전북공동모금회]시민감시위를 감시해야 file 2011.08.31 8299
7 2011.07/[완주군]저소득층 쓰레기봉투 무상지급률 7.5%, 국기초 수급 탈락 삭감되면 file 2011.07.28 8609
6 2011.06/[전북도교유청]삭감된 체험학습비를 수학여행비로, 자전거와 최저임금 file 2011.06.30 7913
5 2011.04/거꾸로 가는 기초법 개정, 사회복지시설 비리와 인권침해 노동조합이 대안 file 2011.06.10 761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
/ 1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