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 소 문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 www.sadd.or.kr)과 전북장차연이,

장애인차별철폐운동을 부정하는 일이 더 이상 진행되면 안됩니다.

 

전장연과 전북장차연은 더도 말고

"기존처럼 만 해라!" 그리고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만큼 만 해라!"

 

[2013.5.23. 뉴스1] “...추가 의혹들을 제기한 곳은 다름 아닌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로 전북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의 본소다.”

*기사출처, http://news1.kr/articles/1145412

 

[2013.5.28. 전라일보] “...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28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의 횡령 및 인권침해 사건과 관련해 전북도의 행정처벌을 촉구했다.

*기사출처, http://jeollailbo.com/news/general_view.php?code4=SO0100002&An=402096

 

전장연과 전북장차연은과 지역사회 시민단체들은 그동안 지역에서 장애인 인권침해 의혹 발생시 위와 같이 제보만 있어도, 지자체에 민관합동감사(또는 지도감독)와 인권실태조사를 꾸준히 요구해왔습니다.


호소문_1.jpg

*17.7.27 전북도청 현관 로비, 손수레 민관합동특별감사에 대한 집단행동


그러나 유독 사단법인 전북장애인손수레생활자립협회(이하 손수레)에 대해서만 전북장차연은 아무런 행동을 하지 않을뿐만 아니라 오히려 묵인하는 등 방조를 일삼고 있습니다. 심지어 손수레는 전북도청에서 감사방해을 위한 집단행동을 했지만, 역시 전북장차연과 전장연은 침묵하고 있습니다.

 

호소문_2.jpg

*17.05.18 전북CBS 노컷뉴스(http://www.nocutnews.co.kr/news/4785869)


 

이유는 손수레가 전북장차연 소속단체이기 때문입니다.

손수레에서 운영하고 있는 장애인주간보호시설에서 발생한 장애인 폭행건은 고발되어 이미 경찰에서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사건이며, 2017.05.18 전북CBS 노컷뉴스(http://www.nocutnews.co.kr/news/4785869)에서 처음 의혹제기가 난 뒤 이어 2017.6.20 참소리(http://cham-sori.net/news/169163)에 기사로 알려진 것입니다.

 

그러나 전북전장연은 아무런 활동도 없이 오직 수사결과을 지켜보겠다.”고 한 뒤 현재까지도 아무런 행동이 없었습니다. 이런 결정에 단 한 사람, 전북장차연 결정이 잘못되었다며 이연호 장애인차별철폐 활동가는 혼자서 전북도청 앞에서 노숙농성과 단식농성(17.6.8~8.1)을 하다.가 끝내 병원에 실려 갔습니다.


호소문_3.jpg

* 전북도청 현관 앞 노숙 및 단식투쟁 현장


호소문_4.jpg

* 119 구급대로 병원에 이송 된 현장


전장연과 전북장차연은 기존의 활동했던 방식과 동일하게 했어야...

오히려 지난 2013장애우문제연구소가 소속지부인 전북장애우문제연구소에 보다 신속히, 보다 적극적으로, 보다 철저히 감사와 조사를 실행하고, 자신의 소속단체라고 수사결과를 기다리지 않고, 장애우문제연구소처럼 사과성명을 내고,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함께하며 법원의 판결까지 끝까지 책임지는 자세와 대응을 했어야 합니다.

 

지금도 전북장차연과 전장연은 손수레의 감사방해 집단행동과 전북도의 짜맞추기식 부실감사에 적극 개입해야 합니다.


호소문_5.jpg

* 출처, http://www.jeolla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474107


[2016.1.20. 전라일보] 전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이 전주시청 입구에서 마음건강복지재단에 대한 2차 민관합동 특별감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호소문_6.jpg

* 출처, http://news1.kr/photos/view/?1838842


[2016.1.20. 뉴스1] 전북 전주시 전주시청 앞에서 전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장애인권리보장법제정연대'차별을 걷어차는 부릉부릉 자동차 차차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금처럼, 전장연과 전북장차연이 과거 장애인차별철폐운동을 송두리째 부정하는 일이 더 이상 진행되면 안됩니다. 전장연과 전북장차연은 더도 말고 "기존처럼 만 해라!" 그리고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만큼 만 해라!"

 

전북도 송하진 지사가 추진하고 있는

사단법인 전북장애인손수레생활자립협회 민관합동 특별감사는 피감기관에 대한 철저한 감사의 취지는 사라지고, 피감기관 "봐주기 감사", "부실감사"가 훤히 보이는 "짜맞추기식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해도 무방합니다.

 

지금도 늦지 않았으니, 전장연과 전북장차연은 전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감사를 중단하고 공정하고 철저한 감사를 위해 여러 지역사회 시민단체와 함께 투쟁해 주시길 정중히 그리고 간곡히 요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주민권익옹호센터를 제안하며... file 2014.02.18 4076
» 호소문,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과 전북장차연이 장애인차별철폐운동을 부정하는 일이 더 이상 진행되면 안됩니다. file 2017.08.16 355
172 행정부의 시행령(추정소득) 갑질, 가난한 국민의 간을 빼먹어서야... file 2015.06.05 882
171 축소기소, 짜맞추기, 봐주기 의혹을 받고 있는 검찰 ! 그 검찰에 알린 사람은, "수사가 축소되었다" 그럼 검찰은 처음부터 계획적으로... ? file 2019.12.11 67
170 추정소득의 부과처분에 따른 최저생계비 감액처분은 무효라는 판결에도, 복지부는 위법 강행 file 2015.02.23 1191
169 진행중인 전북도의 민관합동 특별감사에 대한 심각한 부실감사 추진에 대한 우려를 알려드립니다. file 2017.08.14 219
168 주민센터 거절한 수급 자격, 알고보니 되네!_가난한 사람을 위한 '주민권익옹호센터' 설립하자 [15.1.26 프레시안_칼럼] file 2015.01.28 1508
167 주민 권익옹호 활동에는 방해 활동이... file 2018.10.31 135
166 전주시완산구선거관리위원회-1258호(2015.04.30) - 평화주민사랑방 "현수막 철거 협조요청" file 2015.05.04 1229
165 전주시는 억지행정 중단하라! (보건복지부, 전주시 보건소 공문서 등)_위법 행정처분 반복은 특혜...? file 2019.08.26 100
164 전주시, 조직되지 않는 약자에게 더 가혹한 예산반영에 특별수당을 받는 복지인들은 어떻게 해야 합니까? file 2016.07.11 422
163 전주시, 장애인 보장구급여 신청(처리기간 10일) 무려 2개월만에 처리된 사연... 사회적 약자인, 주민권익 침해시 옹호 대책이 없다 file 2019.04.24 155
162 전주시, 위법한 행정처분 반복하면... 특혜 의혹 ? file 2019.09.10 99
161 전주시, 부모와 분리되지 않고 아동이 안전하게 이동 할 수 있도록 돕는 "인식 전환과 의지"가 필요할 때 file 2016.10.04 290
160 전주시, 국민의 알권리 침해를 넘어 정책 감시 요망_전주시 치명자성지 세계평화의전당 건립 사업계획서 첨부 file 2017.01.18 199
159 전주시, 감액된 생계급여 지급하지 않고 다음 달로 미뤄서야... - 기초생활 수급자의 소명 및 확인 후, 수급권 보장 자세 요망 - file 2019.07.03 66
158 전주시, 가난한 주민의 기초생활보장 권리 침해는 계속되어도 되는가? file 2015.02.17 1265
157 전주시, 2016년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쓰레기종량제봉투 지원. "또 중단" file 2016.01.25 1027
156 전주시(김승수시장), 2016년부터 최근까지 아무 문제 없다더니, 언론보도 뒤 입장 바꾸는 태도가 복지시설 문제 해결 방해한다. file 2017.09.27 359
155 전주시 왜? 복지시설 인권침해/비리반복되는지...김승수 전주시장 약속은, 2년동안 지키지 않고서 file 2017.12.06 55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