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주완주 시내버스 요금단일화 폐지에 대한

전주시 완주군 시민사회단체 공동기자회견문

 

전주·완주 통합 상생협력사업 일환으로 시행해 온 전주·완주 시내버스 요금단일화가 오는 29일부터 전면 폐지된다고 한다.

전주시는 지난 5월부터는 전주완주 통합에 대비해 북부권 6개면을 포함한 완주군 전 지역에 대해 시내버스 요금단일화를 전면 시행하였다. 626일 통합찬반 주민투표를 한 달여 앞두고 시행된 요금단일화와 관련하여 우리는 주민투표에 통합찬성을 유도하려는 불순한 의도가 아닌지 의구심을 가지고 있었지만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전주시민과 완주군민 모두의 대중교통복지 와 편익을 위한 일이라 환영하였다.

통합을 추진했던 전주시장과 완주군수는 시내버스 요금단일화 시행을 대대적으로 홍보하며 통합주민투표에 적극 활용하지 않았던가? 두 지역 단체장의 의지와 다르게 전주와 완주의 통합이 무산되었다고 하여 버스요금단일화를 중단한 것에 대하여 우리는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 이것은 분명 전주완주통합을 반대한 완주군민들에 대한 보복행위라고 밖에 볼 수 없으므로 우리들은 강력하게 항의하는 바이다.

전주시의회는 지난 7월 추가경정예산안 심의에서 전주시 예산으로 완주군민들에게 혜택을 줄 수 없다는 명분으로 요금 단일화 예산을 삭감한 바 있다.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것이 어디 완주군민들 뿐이겠는가. 전주시민들 또한 시내버스 요금단일화로 인하여 혜택을 보고 있는 것이 현실인데 전주시민들을 대변한다는 전주시의회에서 완주군민 운운하며 전주시민들에게 부담을 전가시킨 것은 잘못된 처사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완주군 또한 버스요금단일화 중단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다. 요금단일화 중단으로 완주군민들의 피해가 분명 예견되는 상황에서 전주시와 협의를 통하여 미리 대비를 했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팔장만 낀 채 방관하지 않았던가. 더 나아가 완주군의회에서 요금단일화를 위한 예산책정을 요구하였음에도 완주군수는 예산이 없다는 이유로 일언지하에 묵살했다고 하니 얼마나 무책임한 행동인가 묻고 싶다. 혹시 본인이 추진한 통합이 성사되지 않았다 하여 통합을 반대했던 단체에게 책임을 전가 시키려는 정치적인 의도가 아니었는가 묻게된다.

 

이렇듯 전주시와 완주군 모두 정략적으로 접근하고 교통복지 확대를 바라는 전주시민과 완주군민의 요구에서 접근하지 않고 있는것이다.

전주시와 완주군은 지금이라도 버스요금단일화를 위한 전주완주 행정협의회를 조속히 개최하라.

아울러 요금단일화에 따른 예산분담에 대하여 논의하고 버스요금단일화가 계속 시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지역과 상관없이 교통복지의 명백한 후퇴를 단호히 반대하며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함께 공동으로 맞서 싸울 것이다.

 

2013927

 

완주발전 군민협의회 · 전주지역시민사회단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CMS후원 기부영수증 발급은, 국세청 연말정산간소화서비스에서 직접 가능 file 사랑방 2014.01.11 6426
210 [4월 무료교육]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 및 여러가지복지제도 file 관리인 2011.03.30 11388
209 찰칵! 평화동 사진사’ 평화동주민대상 사진강좌 수강생 모집 치즈짱 2011.03.31 11290
208 찾아가는 이동상담 5월25일(수)오후1시30분호성주공아파트서 file 사랑방 2011.04.06 13012
207 이름 등을 플래쉬 파일로 만들어 드립니다. file 사랑방 2011.04.21 12633
206 최저임금,최저생계비 현실화를 위한 열린시민광장 file 치즈짱 2011.05.31 12514
205 찾아가는 이동상담 6월15일 오후4시삼천주공아파트 6단지 file 사랑방 2011.06.08 12731
204 요사이 절실한 것! file 사랑방 2011.06.24 11003
203 6월 웹소식지 체험학습비 및 수학여행비 기사 보충설명 사랑방 2011.07.01 10579
202 [경계령]최근 기초생활보장 수급 탈락, 급여 삭감 사례 급증 사랑방 2011.07.01 10106
201 7월 이동상담은? 우아주공아파트 1단지 관리사무소 앞에서 file 사랑방 2011.07.04 12927
200 7월호 웹소식지 발행(자료방 웹소식지) file 사랑방 2011.07.28 11168
199 전북지역 기초수급자 대규모 탈락 - 구제방법 안내 사랑방 2011.07.29 11879
198 8월 이동상담? 쉽니다. 사랑방 2011.08.09 9728
197 <찰칵! 평화동 사진사 (4기)> 사진 강좌 수강생 모집 치즈짱 2011.08.22 10258
196 8월호 웹소식지 발행 사랑방 2011.08.31 10157
195 9월 이동상담 우리노인복지센터에서 16일(금) 10시~14시 사랑방 2011.09.02 8356
194 국가인권위원회 "자활근로 참여자" 산전후 휴가 받아야 사랑방 2011.09.02 6734
193 <성명> 부양의무자 조사에 따른 수급자의 피해를 보상하라! 치즈짱 2011.09.07 8763
192 9/23(금)전북장애인차별금지및인권보장에관한조례제정을위한간담회 사랑방 2011.09.21 10850
191 [기고] 문제를 해결하는 중심에 서고, 너무 작아 하지 않는 일들을 찾아 하는 사랑방 2011.10.06 879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