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무주군수를 포함해 불법행위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돼 수사를 받고 있는 자치단체장은 고창, 장수, 진안, 순창 등 5명이다. 인사비리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부안군수를 포함할 경우 6명으로 늘어난다.

 

이강수(62) 고창군수는 성희롱 사건의 합의금을 건설업자가 대납하도록 한 의혹으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다. 또 이 건설업자에게 행정편의를 봐줬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송영선(62) 진안군수는 비서실장이 관리해온 억대 차명계좌에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차명계좌는 현재까지 드러난 것만 5~6개며, 액수도 2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전주지검은 관련자들을 줄 소환, 자금흐름을 추적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으며, 송 군수와의 연관성을 찾는데 집중하고 있다.


장재영(68) 장수군수는 건설업자에게 4000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최근 경찰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으며, 현재 검찰은 장 군수와 건설업자간 친분관계, 그 동안의 행적 등에 대한 부분에 대한 추가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특히 향후 진행될 수사결과에 따라 구속영장 청구도 감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검찰의 수사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황숙주(66) 순창군수는 지난 2011년 10월 26일 실시된 순창군수 재선거를 앞두고 측근으로부터 불법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수억원의 돈이 황 군수 측 캠프로 흘러들어갔으며, 이 돈 대부분 실제 선거에 사용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까지 밝혀진 불법 정치자금 규모는 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민일보 기사 링크: http://www.jeonmin.co.kr/news/article.html?no=103985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의공감 2019년12월호 인터뷰] 현장활동가의 시선 - 장애인시설, 문제점과 해결방안 file 사랑방 2019.12.16 133
공지 여러분은 이번 총선에서 누굴 낙선시켜야겠습니까? 어느당을 지지해야겠습니까? file 사랑방 2016.04.11 1808
134 전주완주 시내버스 단일화 요금은 처음부터 전주완주 통합과 전혀 무관하게 시작된 것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file 문태성 2013.11.22 12017
133 전주시의회 행정감사(11.21~28) 과연, 진실을 밝힐 수 있는 의인 1명은 누구? file 문태성 2013.11.22 12557
132 13.11.8~12.13_전라북도의회 행정감사중~ 진실을 밝힐 의인 1명이 과연 누구? file 문태성 2013.11.19 12153
131 [13.11.18 언론기사] 전주완주 교통복지 확대요구! 사랑방 2013.11.19 15627
130 김석기 퇴진 1만인 선언 / 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 file 시민 2013.11.12 9491
129 13.10.29/전북도 국정감사에 관한 자림성폭력대책위 성명서 file 자림성폭력대책위 2013.11.04 13869
» [13.10.28 전민일보] 또 터졌다…전북 자치단체 잇단 비리에 ‘흔들’ 문태성 2013.10.28 12329
127 [13.10.27 전라일보] 전북 공무원 전국에서 가장 높고, 2배나 심하다! 문태성 2013.10.28 15053
126 민주당의 보편적복지 주장, 정작 안방 전북에서는 다른 행태를 보여주고 있는 사실에 주목 해야 문태성 2013.10.21 10797
125 민주당, 송하진 전주시장은 약속을 지켜라! file 문태성 2013.10.07 12095
124 전주시민, 모악산 가려거든 돈 더 내라! - 송하진 전주시장 백 - file 문태성 2013.09.28 13604
123 감사원 감사서 도·전주시 등 10개 시군 버스사업자 보조금 내역 수수방관 등 드러나 문태성 2013.09.28 9845
122 [성명] 기초연금 개악을 저지하고 박근혜정부 복지 후퇴를 막아내자 file 빈곤사회연대 2013.09.26 9228
121 [언론기사모음] 전북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인건비 '짜다' '전국하위권' 문태성 2013.09.24 13749
120 [참여연대 논평] 기초생활보장제도의 맞춤형 급여체계 개편방안 발표에 대한 참여연대사회복지위원회 2013.09.12 9056
119 [논평] 또 다시 부양의무자 기준이 사람을 죽였다! 박근혜정부는 기만적인 기초법 개악 중단하고 부양의무제 폐지하라! 부양의무제폐지 2013.09.12 11005
118 동네에서 방귀 좀 뀌시나요? 문태성 2013.08.22 12082
117 사회복지전공 교수님들의 활동과 그 결과를 바라보며... 문태성 2013.08.20 12190
116 다 먹고 살기 위해 돈에 미쳤지만 인류가 시작한 이래로 먹고 산 사람은 단 한명도 없다~ 문태성 2013.08.19 8836
115 민주주의를 구호로만 써먹은 수십년이, 결국 민주주의 퇴보로 이어진 것! 문태성 2013.08.19 1158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