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또 다시 부양의무자기준이 사람을 죽였다

박근혜정부는 기만적인 기초법 개악 중단하고 부양의무제 폐지하라!

 

 

2012년 수급자의 사망률은 전체 사망률에 비해 5배 높다. 그 중에서도 30대 수급자의 사망률은 11배 높고, 40대는 8, 50대는 7배 높다. 건조한 이 숫자의 의미를 우리는 알고 있다. 가난한 이들이 이 땅에서 살아가는 것이 얼마나 혹독한지를. 기초생활수급자의 삶이 얼마나 갈 곳 없이 황량한지를.

 

지난 10, 박근혜정부는 제4차 사회보장위원회를 열고 기초생활보장법 개정안에 대해서 논의했다. 같은 날, 부산에 살며 6년 전부터 신부전증을 앓아 온 한 50대 남성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그는 지난 해 이혼 후 가족을 떠나 요양병원에서 생활하고 있었다. 남들에게는 반가울 딸의 취업소식은 그에게 청천벽력이었다. 취업한 딸의 소득 때문에 그는 수급권을 박탈당했다. 졸기에 매달 100만원의 의료비를 딸에게 요구해야하는 아버지는 15일 간의 외로운 고민을 마치고 어제 세상을 등졌다.

 

안타깝다는 말로만 스쳐지나가는 이 죽음의 진실에 대해서 우리는 알고 있다. 이러한 죽음은 처음이 아니다.

 

201010, 건설 일용직으로 일하던 가난한 아버지가 장애를 갖게 된 아들의 수급권을 위해 자살했다.

201012, 부양의무자기준으로 인해 수급권을 얻지 못하던 노 부부 동반 자살했다.

20114, 부양의무자기준 때문에 수급권을 받지 못하던 김씨 할머니, 폐결핵 치료를 받지 못하고 병원을 오가다 거리에서 객사했다.

20117, 청주의 시설에서 생활하던 노인이 자녀의 소득으로 인해 수급 탈락 통보를 받자 시설에서 투신했다.

20117, 남해 노인요양시설에서 생활하던 70대 노인, 부양의무자의 소득으로 인해 수급탈락 통보 받고 자녀에게 부담이 되는 것을 고민하다 자살했다.

20122, 양산의 지체장애 남성 자녀 소득으로 수급 탈락하자 집에 불을 내 자살했다.

20127, 거제의 이씨 할머니가 사위 소득으로 수급탈락하자 거제 시청앞에서 음독자살했다.

20129, 치매부인의 기초생활수급 탈락을 염려한 서울의 노인이 요양병원에서 투신했다.

20137, 장애등급 조정으로 수급탈락을 우려한 의정부의 박진영씨가 가족들에게 부담을 주기 싫다는 유서를 남기고 자살했다.

 

이 외에도 알려지지 않은 수많은 죽음들이 있다. 이들은 부양의무제라는 잔악한 국가제도에 의해 살해당한 이들이다. 가난하다는 이유로 삶에서 쫓겨난 이들이다.

 

우리는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요구하며 광화문역에서 387일째 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번 수급권자에 대한 상반기 확인조사 이후 실제 부양여부에 대한 현장조사 없는 수급자격 박탈과 수급비 삭감은 당장 중단되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한 박근혜정부의 대답은 정녕 계속되는 수급자들의 죽음 뿐인가? 우리는 다시 한 번 피끓는 심정으로 요구한다. 가난하다는 이유로 더 많이 죽어야 하는 야만의 고리를 끊자. 부양의무자기준을 폐지하라.

 

다시 한번 고인의 명복을 빌며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되는 날까지 싸움을 멈추지 않을 것을 고인의 영정앞에 약속 드린다. 가난과 차별없는 곳에서 평안하시길 빈다.

 

2013911

장애등급제 부양의무제폐지 공동행동

 
관련기사1)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30911000150

관련기사2)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sectionId=1040010000&subSectionId=1040010000&newsId=2013091000009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의공감 2019년12월호 인터뷰] 현장활동가의 시선 - 장애인시설, 문제점과 해결방안 file 사랑방 2019.12.16 134
공지 여러분은 이번 총선에서 누굴 낙선시켜야겠습니까? 어느당을 지지해야겠습니까? file 사랑방 2016.04.11 1808
134 전주완주 시내버스 단일화 요금은 처음부터 전주완주 통합과 전혀 무관하게 시작된 것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file 문태성 2013.11.22 12017
133 전주시의회 행정감사(11.21~28) 과연, 진실을 밝힐 수 있는 의인 1명은 누구? file 문태성 2013.11.22 12557
132 13.11.8~12.13_전라북도의회 행정감사중~ 진실을 밝힐 의인 1명이 과연 누구? file 문태성 2013.11.19 12153
131 [13.11.18 언론기사] 전주완주 교통복지 확대요구! 사랑방 2013.11.19 15627
130 김석기 퇴진 1만인 선언 / 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 file 시민 2013.11.12 9491
129 13.10.29/전북도 국정감사에 관한 자림성폭력대책위 성명서 file 자림성폭력대책위 2013.11.04 13869
128 [13.10.28 전민일보] 또 터졌다…전북 자치단체 잇단 비리에 ‘흔들’ 문태성 2013.10.28 12329
127 [13.10.27 전라일보] 전북 공무원 전국에서 가장 높고, 2배나 심하다! 문태성 2013.10.28 15053
126 민주당의 보편적복지 주장, 정작 안방 전북에서는 다른 행태를 보여주고 있는 사실에 주목 해야 문태성 2013.10.21 10797
125 민주당, 송하진 전주시장은 약속을 지켜라! file 문태성 2013.10.07 12095
124 전주시민, 모악산 가려거든 돈 더 내라! - 송하진 전주시장 백 - file 문태성 2013.09.28 13604
123 감사원 감사서 도·전주시 등 10개 시군 버스사업자 보조금 내역 수수방관 등 드러나 문태성 2013.09.28 9845
122 [성명] 기초연금 개악을 저지하고 박근혜정부 복지 후퇴를 막아내자 file 빈곤사회연대 2013.09.26 9228
121 [언론기사모음] 전북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인건비 '짜다' '전국하위권' 문태성 2013.09.24 13749
120 [참여연대 논평] 기초생활보장제도의 맞춤형 급여체계 개편방안 발표에 대한 참여연대사회복지위원회 2013.09.12 9056
» [논평] 또 다시 부양의무자 기준이 사람을 죽였다! 박근혜정부는 기만적인 기초법 개악 중단하고 부양의무제 폐지하라! 부양의무제폐지 2013.09.12 11005
118 동네에서 방귀 좀 뀌시나요? 문태성 2013.08.22 12082
117 사회복지전공 교수님들의 활동과 그 결과를 바라보며... 문태성 2013.08.20 12190
116 다 먹고 살기 위해 돈에 미쳤지만 인류가 시작한 이래로 먹고 산 사람은 단 한명도 없다~ 문태성 2013.08.19 8836
115 민주주의를 구호로만 써먹은 수십년이, 결국 민주주의 퇴보로 이어진 것! 문태성 2013.08.19 1158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