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붙임> 국가인권위원회 보도자료(201144)

서울 중구 무교동길 41 금세기 빌딩 12전화 02 2125 9973팩스 02 2125 9898언론홍보담당 윤설아(fpsls00@humanrights.go.kr)

보도자료 201144담당 : 정상훈, 조사국 장애차별조사과(전화 02-2125-9846)

 

인권위, 장애인 폭행한 A시설에 대해

시설폐쇄 권고, 가해 생활교사 고발·수사의뢰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현병철)는 전북 소재 A장애인생활시설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및 차별행위에 대해,

1. 생활인을 폭행한 생활교사 등을 검찰총장에게 고발 및 수사의뢰하고,

2. 해당 시장에게, A시설을 폐쇄 조치할 것, 유사사례의 재발 방지를 위해 관내 시설에 대한 지도감독을 철저히 할 것,

3. 해당 도지사에게, A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B사회복지법인의 설립허가를 취소할 것, 유사사례의 재발방지를 위해 장애인시설에 대한 지도감독을 철저히 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진정인 여모씨(, 37, 장애인단체 활동가)피해자 김모씨(, 21, 지적장애3)2009. 6. A시설에 입소해 2010. 11. 도망해 나오기까지 생활교사들로부터 수차례 폭행을 당했다, 2010. 11.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습니다.

 

생활교사 등 피진정인 5명은 훈육 차원에서 피해자를 말로 타이르거나 체벌을 가한 적은 있지만 폭행을 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국가인권위원회는 현장 조사 및 참고인 진술, 사진, 상해진단서, A시설의 생활일지, 간호일지 등 관련 기록 등을 조사한 결과 다음과 같은 인권침해 행위가 있었음을 확인했습니다.

 

생활교사 등 피진정인들은 2009. 9. A시설 내에서 죽도(竹刀)로 피해자의

 

 

엉덩이, 허벅지 등을 시커멓게 멍이 들 정도로 수 십대 때리고, 2010. 6. 나무 막대기로 손바닥과 머리를 때리고, 2010. 10. 강원도 테마여행 시 파리채로 허벅지 등을 수차례 때 때렸으며, 2010. 11. 각목으로 피멍이 들 정도로 엉덩이와 허벅지를 때리자 피해자가 도망해 집으로 간 사실이 있었습니다. A시설장은 이와 같은 사실을 인지하고도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한편, A시설은 생활인들에게 특기할 만한 일이 생기거나 다치는 경우 생활일지나 간호일지에 기록해야 함에도 피해자의 일지에는 진정 요지와 관련한 내용의 기록이 전혀 없었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생활교사들의 피해자에 대한 폭행 등은 신체의 자유를 침해한 행위이자, 피해자가 장애인인 경우 장애인 학대에 해당하는 것으로, 사회적으로 용인될 수 없는 인권침해 행위라고 판단했습니다. 따라서, 검찰총장에게 생활교사 등을 고발 및 수사의뢰하고, 관리감독기관에 해당 시설을 폐쇄조치하고 해당 법인에 대해서는 설립허가취소 등 조치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의공감 2019년12월호 인터뷰] 현장활동가의 시선 - 장애인시설, 문제점과 해결방안 file 사랑방 2019.12.16 183
공지 여러분은 이번 총선에서 누굴 낙선시켜야겠습니까? 어느당을 지지해야겠습니까? file 사랑방 2016.04.11 1858
214 진보넷 블로그에서 퍼온 글입니다~ <장애등급심사라는 것> 치즈 2011.04.12 19831
213 익산B시설[후원금+입소비+법인전입금]=원장 인건비(70대) 사랑방 2011.04.20 13950
» [인권위]익산시장애인폭행시설에 시설폐쇄권고, 가해직원고발의뢰 사랑방 2011.04.20 12210
211 홈페이지개설 추카추카 1 영희 2011.05.10 12926
210 과연 경기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쇄신의지가 있는가? file 경기복지시민연대 2011.05.30 11699
209 사랑방 홈피 메인메뉴가 깨져보이네요. 2 file 민생경제연구소 2011.06.01 23833
208 홈피가 깨져요 file 함계남 2011.06.10 19748
207 [참세상연속기고](2) 저임금 노동자들과 함께 최저임금 투쟁을 치즈 2011.06.20 10881
206 노인복지시설 방문진료는 위법 (복지로에서 퍼옮) 복지일꾼 2011.07.06 11928
205 확정일자와 전세권설정의 비교 2 주거복지 2011.07.07 14835
204 낙태 할 권리, 안 할 권리 사이에서 이주 여성들은... 치즈 2011.07.08 8558
203 요즘 복지국가 논쟁과 관련하여 읽어볼만한 글-스웨덴 모델의 역사와 신자유주의화 치즈 2011.07.11 10807
202 [공개모집] 사회복지서비스(사회복지사업법 33조2) 신청자 모집 file 사랑방 2011.07.14 13184
201 사회복지서비스 신청권 제도 기대효과와 개선방안 1차 file 사랑방 2011.07.14 24260
200 2011년 민생복지 삭감 예산(총 1조 1,000억 원 삭감) 복지일꾼 2011.07.15 17806
199 공감가는 만화 한 컷-가만 생각하면 화나는 일 1 file 치즈 2011.07.25 12803
198 MB시대 인생체험 (인권운동사랑방 웹소식지 '인권오름'에 실린 만화 한 컷 퍼왔어요~) file 치즈 2011.07.25 12209
197 홈페이지 방문객 "1만명 돌파" 및 홈페이지 활용 안내 사랑방 2011.07.29 18143
196 무상급식 -> 의무급식(의무교육 처럼)으로 하자! 복지일꾼 2011.08.18 15659
195 8월17일 보건복지부 보도자료(기초생활보장수급자 부양의무자 확인조사 결과 발표)에 대한 의견 file 복지일꾼 2011.08.18 1348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