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전주 봉침게이트, 1심 판결이 “기소축소”와 “재판거래”를 반증한다004001.jpg

[논평] 전주 봉침게이트, 1심 판결이 “기소축소”와 “재판거래”를 반증한다004002.jpg


[논평] 전주 봉침게이트, 1심 판결이 “기소축소”와 “재판거래”를 반증한다004003.jpg

오늘 전주 봉침게이트 전주지방법원 1심 판결에서 그동안 소문으로 돌던 기소축소재판거래를 반증한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의 매우 실망스러운 판결이다.

 

장애인 주간보호시설 설치운영 신고기준 시설장의 자격기준을 갖출 필요는 없다.”

위에서 밝혔듯이 장애인복지법 시행규칙 [별표5]의 장애인주간보호시설의 설치기준에 대한 해석은, 수년간 유지해온 사회복지 질서 자체를 파괴해 버렸다. 그동안 장애인 주간보호시설의 설치기준이었던 것을 재판부는 장애인 주간보호시설 설치신고와 관련하여 피고인 A가 위 설치운영기준 .공통기준 제5호가 정한 시설장의 자격기준을 갖출 필요는 없다.”고 한것이여서 그 파장은 엄청나다.

 

평화주민사랑방의 문제제기로 시작된 장애인주간보호시설 시설장의 자격기준에 대한 법리 해석은 법제처와 검찰에 의해 전주시의 직권취소 사유가 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상식을 뒤 엎는 결과로 판결한 것이다. 극단적으로는 이젠 어떤 법령근거가 되는 기준이 없기 때문에 사회복지사가 아닌 사람뿐만 아니라 남녀노소 누구나 장애인 주간보호시설을 설치운영 신고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그동안 보건복지부가 발행한 장애인복지사업안내(일명 지침)은 모두 법령의 근거도 없이 일방적으로 강제한 것으로 이는 소송에 휘말릴 원인이 되었기 때문이다.

 

 

검찰이 업무상횡령사기로 변경 기소한 결과가 무죄다.

또한 지난 20171124일 평화주민사랑을 비롯한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검찰은 아동학대 및 권력형 사회복지비리 철저히 수사하고 추가기소하라!(http://pps.icomn.net/458221)”201835일자로 공개한 전주 봉침게이트_검찰 5월 업무상 횡령! 6월엔 사기로 축소 왜?_검사 서명날인 없어 증거채택 않된 진술조서 등”(http://pps.icomn.net/459078)으로 주장해 온 것과 같이, 형법 제356조 업무상 횡령 및 배임으로 기소하지 않고 형법 제347조 사기죄로 변경 기소한 것이 무죄를 만들어낸 이유라 할 수 있다.

 

 

떠돌던 소문은... 판결로 증명되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게 되었다.

또한 201825일자로 공개한 전북출신 민주당 정세균 국회의장과 봉침(생벌) OO 전 목사 관련 사진을 공개합니다.(http://pps.icomn.net/458842)” 이어, 214하필이면 전주가 고향(국회의장 정세균과 신흥고 동문)인 전주지방법원장이 취임했다.고 하니, 이 불길한 예감은 어쩌죠?(http://pps.icomn.net/458910)”라며 불길한 예감을 전했다.

 

검찰은 아동학대 기소하라!”는 시민단체의 주장에 억지로 기소(2018고단981)는 했지만 권력형 사회복지 비리는 아직도... 손도 대지 않고 있다? 이 모든 소문과 의혹은 끊이질 않고 계속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주민권익옹호센터를 제안하며... file 2014.02.18 4072
169 2012.1~2/[전북도교육청] 진보 교육감을 고발한다. file 2012.02.29 11234
168 2011.10/[전북도] "여행바우처" - 대상자 중 1%만 혜택 file 2011.10.27 9094
167 2012.3~4/서민을 조롱하는 현실 정치? [저소득층 쓰레기봉투 지원 현황 중심으로...] file 2012.04.30 8873
166 2011.07/[완주군]저소득층 쓰레기봉투 무상지급률 7.5%, 국기초 수급 탈락 삭감되면 file 2011.07.28 8573
165 2011.09/[전북도]기초생활수급자 탈락 심각, [인권위]자활참여자 산전후휴가 보장하라 file 2011.09.30 8410
164 2011.03/사회복지시설 후원금 대부분이 원장 인건비, 근로능력판정-장애등록 재판정 file 2011.06.10 8383
163 2011.05/[전북도]저소득층 수학여행비 약하다, 박모씨 오늘일짜로 수급탈락되셨습니다. file 2011.06.10 8317
162 2011.08/[전북도교육청]저소득 자녀 정보화 미지원, [전북공동모금회]시민감시위를 감시해야 file 2011.08.31 8292
161 2011.11/[전북도교육청]제자형편 외면하는 교권, 수학여행비 확보하자, 저소득층 교복비 집행해야 file 2011.12.01 8103
160 2011.06/[전북도교유청]삭감된 체험학습비를 수학여행비로, 자전거와 최저임금 file 2011.06.30 7892
159 2011.04/거꾸로 가는 기초법 개정, 사회복지시설 비리와 인권침해 노동조합이 대안 file 2011.06.10 7598
158 2011.02/송하진 시장님! 이게 최선입니까?, 국민기최생활보장법 개정을 위한 공동행동 file 2011.06.10 7562
157 2011.01/우리지역 사회복지를 위하여 file 2011.06.10 7488
156 2012.5~6/ 전북도 “주민 권익옹호” 제도 도입 할 때.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 상담중에서... file 2012.06.25 7383
155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에게 "추정소득" 일괄적용! 생존권 위협받고 있다. file 2013.10.21 6733
154 전라북도(김완주지사)는 공모사업의 심사위원의 "직접적인 이해당사자의 참여로 불공정한 결정" 을 한 정보를 공개하라! file 2013.05.20 6570
153 송하진 전북지사는 전북장애인자활지원협회 비영리민간단체 등록 말소하고, 김승수 전주시장은 천사미소주간보호센터 시설을 폐쇄하라 file 2017.08.24 6560
152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현금급여(생계+주거) 미지급분 소급적용 지급 사례 file 2013.05.23 6161
151 전주시 덕진구청, 기초생활수급자 추정소득 부과 잘못 시정해야 !! file 2013.07.03 6058
150 10월17일 빈곤철폐의날, 2008~13년 전국 시도별 기초생활수급자 증감 현황 file 2013.10.17 57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Top